“상상도 못 했다”…이태원서 외국인이 준 초콜릿 보고 경악 (사진)

38

이태원에서 실시간 방송 중이던 한 유튜버가 외국인이 건넨 초콜릿을 받고는 이내 충격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눈길이 쏠리고 있다.

외국인이 건넨 초콜릿 / 유튜브 ‘빛나는가경이’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에는 ‘납치 수법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이 업로드됐다.

당시 서울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던 유튜버가 낯선 외국인으로부터 초콜릿을 건네받았다. 해당 유튜버는 초콜릿을 건넨 외국인에게 감사를 표했고 외국인은 자리를 떠났다.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의 방송을 보던 많은 시청자들은 낯선 사람이 건네는 음식물을 함부로 섭취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시청자와 대화중인 ‘빛나는가경이’ / 유튜브 ‘빛나는가경이’

유튜버는 ‘초콜릿을 먹으면 납치당할 수도 있다’는 시청자의 말에 “초콜릿에다가 어떻게 뭘 타?”라고 되물었다.

이어 유튜버가 초콜릿을 자세히 살펴본 결과, 초콜릿 겉면에 미세한 주삿바늘 자국이 발견됐고, 해당 부분만 젖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주삿바늘 자국을 발견한 ‘빛나는가경이’ / 유튜브 ‘빛나는가경이’

이 유튜버는 “먹었으면 진짜 큰일 날 뻔했구나. 주사기 구멍이 있을 줄을 상상도 못 했다”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처음 보는 낯선 사람이 주는 음식은 경계할 것을 당부했다.

이 장면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은 “정말 큰일 날 뻔했다”, “신고해서 무고한 피해자를 막아야 한다”, “세상이 너무 무섭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 사건은 낯선 사람으로부터 음식물을 받을 때의 위험성을 다시 한번 일깨워 주고 있다. 최근 이태원 지역에서는 외국인이 마약으로 가공된 사탕이나 젤리를 나눠준다는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관세청이 유사한 형태의 마약을 적발한 사례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