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팬들마저 외면…벼랑 끝 일보 직전이라는 오늘(24일) 민희진 상황

29

하이브와 어도어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그룹 뉴진스 팬들이 트럭 시위에 나섰다.

어도어 민희진 대표 / 어도어 제공
24일 하이브 사옥 앞에 세워진 버니즈 시위 트럭 /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24일 오전 ‘더쿠’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버니즈(뉴진스 팬덤명)가 용산 하이브 사옥 앞에 보낸 시위 트럭이 세워진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트럭은 “버니즈는 하이브 소속 뉴진스 지지한다”, “민희진은 더 이상 뉴진스와 가족을 이용하지 말라”, “민희진은 타 아티스트 비방을 즉시 멈춰라”라는 시위 문구를 번갈아 가며 전광판에 띄웠다.

이에 따라 버니즈도 하이브와 갈등을 빚는 민희진 대표를 비판하는 편에 설 것으로 보인다.

그룹 뉴진스 멤버들 / 뉴스1

앞서 하이브는 민 대표를 비롯한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며 감사권을 발동했다.

어도어 측은 뉴진스의 콘셉트나 음악, 퍼포먼스 등을 방시혁 의장이 관여해 제작한 걸그룹 아일릿이 허락도 없이 카피했다며 이에 대해 반발하자 하이브가 칼을 겨눴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 대표는 입장문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아일릿을 ‘뉴진스 아류’라고 표현해 경솔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뉴진스는 당장 내달 컴백을 앞둔 상황이다. 이에 뉴진스가 활동을 정상적으로 재개할 수 있을지에 대한 팬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어도어 측이 발표한 입장문에 “어도어는 뉴진스 멤버 및 법정대리인들과 충분히 논의한 끝에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는 문장이 포함됐다. 이에 뉴진스 멤버들이 민 대표와 뜻을 함께하는 것인지와 관련해 추측과 걱정이 잇따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