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이름을 단 한번도 제대로 불러 준 적이 없다는 김국진

81

‘보랏빛 향기’, ‘시간 속의 향기’ 등의 메가 히트곡으로 90년대를 대표했던 ‘청순가련’의 아이콘 강수지입니다.

원래 미국 뉴욕으로 이민을 갔던 그녀는 1988년 MBC 대학가요제 미국 동부지역 예선을 통해 한국 가요계에 발을 들이게 되지요.

10집까지 꾸준한 활동을 하면서 일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원조 한류’ 가수이기도 합니다.

이후에는 한동안 방송활동을 하지 않았지만, 다시 컴백한 이후에는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통해 김국진과 실제 부부가 되었지요.

강수지는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강수지는 “김국진 씨가 옆에 있는 것만으로도 결혼을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애정을 과시한다고 했는데요.

다소 무뚝뚝한 이미지로 비치곤 하는 김국진이지만, 강수지에게는 매우 다정다감한 사람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단 한 번도 ‘수지’라고 부른 적이 없고, 늘 ‘강아지’라는 애칭으로 부른다는…

또한 결혼 후 김국진은 몸이 편치 않은 강수지의 친정아버지를 모시고 살자고 먼저 제안했다고 하는데요.

사람이 많은 곳을 싫어하는 김국진이 아버지를 모시고 전통시장이나 맛집 탐방도 많이 다녔다고 합니다.

최근 ‘치와와커플’이 봄을 맞아 소박한 소풍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논두렁에 앉아 있는 두 분의 모습이 어떤 해외 휴양지에 있는 젊은 커플보다 아름다워 보이네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