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지원…뒤늦게 보도된 사생활 영역, 정말 ‘억’ 소리 나는 내용이다

31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신드롬급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김지원과 관련해 정말 ‘억’ 소리 나는 소식 하나가 전해졌다. 바로 60억 원대 건물 매입 소식이다.

배우 김지원. / 김지원 인스타그램

19일 뉴스1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지원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물을 본인 대표의 법인 명의로 63억 원에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뉴스1은 부동산 중개법인 관계자 말을 인용해 김지원이 2021년 6월 강남구 논현동 도산대로 이면에 위치한 건물을 63억 원에 매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지역은 회사 등 사무실 임대 수요가 많은 우량 임차 업종이 밀집한 지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황정민 소속사 건물이 김지원 건물 뒤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뉴스1은 “해당 건물은 지하 1층~지상5층, 대지면적 198㎡·연면적495㎡ 규모”라며 “1991년에 들어섰으며 7호선과 수인분당선 환승역인 강남구청역으로부터 7분 거리에 위치한다”고 설명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임차 업종을 그대로 유지하며, 임대를 하면서 주택이었던 4층, 5층만 근린생활시설로 용도변경한 후 김지원은 본인 소속사 사무실로 직접 사용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김지원은 본인이 사내이사이자 대표로 있는 ‘지원엔터테인먼트주식회사’ 법인 명의 이름으로 건물을 매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1년 건물 매입 후 현재까지 해당 건물에 대한 별다른 건축행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모 부동산 중개법인 관계자는 “채권최고액이 42억 원으로 설정된 걸로 미루어 볼 때 실제 대출원금은 35억 원으로 추정되며, 매입가에 55% 정도를 대출받아 매입했다”며 “저금리로 대출받은 걸로 예상된다. 상층부를 실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매입을 잘한 것으로 보인다”고 뉴스1에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지역은 적정 시세로 매물이 나오면 빠르게 거래되는 매수 대기자가 많은 지역”이라며 “현 상태에서 임차인들을 퇴거시킨 후 대수선 리모델링 또는 신축 등의 벨류업이 더해진다면 건물 가치가 크게 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 김지원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해 김지원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 측은 아티스트 개인적인 일로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몇 년 동안 이어진 부동산 시장 호황세와 더불어 연예인들 건물 투자 사례들이 잇따라 공개되고 있다. 배우 류준열, 김태희, 하정우, 손지창-오연수 부부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이들은 수십억 원, 심지어 백억 원대의 자금을 투자하여 빌딩을 매입하고, 높은 시세 차익을 거두며 성공적인 건물 재테크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 연예인의 건물 재테크 성공 사례들은 화려하게 보이지만, 실제로는 높은 위험이 함께 한다. 부동산 시장 변동성, 금리 변동, 리모델링 비용, 임대 공실 위험 등 고려해야 하는 사항이 많다. 전문적인 지식 없이 무턱대고 투자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