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활동→억대 수입…부친이 현금으로 갖고 있다 돌아가셔서 돈 행방 몰라”

24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과거 수억 원을 벌어들였던 그룹 ‘량현량하’ 출신 량하가 돈의 행방을 모른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량하를 만나다] 박진영이 인정한 스타, 떼돈 행방불명…눈물겨운 자수성가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공개된 영상에는 새 사무실을 오픈한 량하가 나왔다. 그는 “브랜드를 내면서 새로 냈다. ‘량현량하’를 찾는 게 나에겐 숙제였다. 스스로 뭐를 해보려 하는데 어릴 때 떠버려서 이 길을 걷지 않았나. 과정이 없어서 조금만 슬프면 눈물이 나는 거다. 그래서 대학교 가고 군대를 갔다. 군대 전역하고는 PC방 알바, 제약회사 사무직 알바 등을 했다. 그땐 알아보는 게 부끄럽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JYP엔터테인먼트는 우리가 1호 가수지 않았나. 박진영이 우리를 캐스팅하면서 기획사를 만들었는데 계약도 5 대 5로 좋게 해줬다”며 “(사업도) 우리가 벌어놓은 돈으로 하면 되지 않냐고들 하는데 그건 아빠 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웃으면 안 되는데 우리가 돈을 벌면 아빠가 현금으로 바로 인출해서 가지고 있었다. 근데 아빠가 갑자기 돌아가셔서 (돈의) 행방을 모른다. 현금으로 뽑아둔 게 있는데 우리는 커서 알았고 행방을 모른다. 어렸을 때 많이 벌었으니 열심히 하면 지금도 벌 수 있겠다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이를 본 네티즌들은 “돈의 행방을 모른다는 게 쇼킹”, “여기저기 찾아본 건가?”, “그 돈이면 부피도 꽤 될 텐데”, “그래도 밝게 잘 살고 있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과거에 히트곡도 많았던 그룹” 등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이들은 “열심히 살고 있는 것 같아서 보기 좋다”, “돈의 행방을 모르는 건 안타깝지만 다시 일어서면 되니까”, “직접 브랜드까지 만들고 대단하다”, “다시 일어섰으면” 등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노래를 부르고 있는 남자 가수 / Moomusician-Shutterstock.com
현금 / Stock for you-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