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과 결혼 하고 싶었다”…조권, 장기 연애 최초 고백 (+사진)

18

그룹 2AM 멤버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조권이 가슴 아픈 연애사를 공개했다.

2AM 조권 / 조권 인스타그램

조권은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에 출연, 데뷔 후 처음으로 연애담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날 조권은 연애 경험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진짜 처음으로 말하는 건데 한 사람만 오래 만나 봤다. 정말 그 사람을 사랑했나 보다”라며 “만약 그 사람이 ‘가수 안 했으면 좋겠어. 평범하게 외국 가서 살자’ 하면 그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애틋했던 사랑을 고백했다.

SBS ‘강심장 VS’ 방송 캡처

MC들이 “이 업계 사람이냐? 지금도 사귀고 있냐?”라고 궁금해하자, 조권은 “비연예인이었다. 지금은 헤어졌다”면서 “사랑이라는 경험을 해보니까 (경험이 없을 때와) 노래 부르는 게 진짜 다르더라”라고 답했다.

이를 듣던 전현무가 “마지막까지 전(前) 연인을 붙잡았다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조권은 “1년 전에 헤어졌는데, 헤어진 후 1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편지를 썼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나의 오늘은 이랬어’ 이렇게 시작하는 편지였다. 처음에 소개해 준 친구 통해서 편지를 전달도 해봤다”면서 “그 친구가 사귈 때 가고 싶어 했던 브루노 마스의 내한 공연 티켓도 구해서 보냈는데 반송이 됐더라”라고 털어놨다.

SBS ‘강심장 VS’ 방송 캡처

그러면서 조권은 “어떻게 하다가 그 친구 동네에 가서 얼굴을 보게 됐는데, 표정만 봐도 식었다는 걸 알지 않나. 식어버린 얼굴을 보고 나니 마음이 안 좋았다”면서 “무릎도 꿇고 그랬지만, 헤어지는 데는 정말 어쩔 수가 없더라. 긴 시간 만났어도 5분 만에 공중분해 되더라”라며 허탈해했다.

“그분하고 결혼하고 싶었냐?”라는 물음에는 “결혼도 하고 싶었는데, 어떻게 해도 안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한편 SBS ‘강심장 VS’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