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상습범”… ‘하트시그널’ 사기 혐의 이주미·김세린 반박 속 추가 피해자 등장

28

채널A ‘하트시그널’ 시리즈 출연자 중 한 명이 지인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추가 피해자가 등장했다.

앞서 지난 15일 법무법인 정향 박건호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투자실패보호소’를 통해 오늘 하트시그널 출연자 중 한 명을 사기 혐의로 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박건호 변호사 / 유튜브 ‘투자실패보호소’

해당 사건은 강남 경찰서에 접수됐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고소인은 1년 전께 A 씨에게 수천만 원을 빌려줬고, 지난해 11월부터 변제를 요청했으나 돌려받지 못한 상태다. A 씨는 ‘곧 돈이 들어온다’ ‘가족들이 입금해 주기로 했다’ ‘방금 대출받았기 때문에 줄 수 있다’며 변제를 미룬 뒤 잠수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변호사는 “아직 진행 중인 사건이라서 이분을 특정할 수 있는 말은 하지 않겠다”며 “지금은 남성인지 여성인지 하트시그널 몇 편에 출연했는지 등을 언급하지 않지만, 언제까지 참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해당 출연자가 누구인지 추측을 이어갔다. 일각에서는 애꿎은 피해자가 발생하기 전에 실명을 밝히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박 변호사는 “특정하게 범위를 좁힐 경우 법적으로 문제가 될 여지가 있다. 다른 출연자분들에게 피해를 줄 의도는 전혀 없었고 전혀 특정이 안 된 기사 때문에 명예가 훼손될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트시그널’ 시즌4 출연자인 이주미가 언급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이주미 변호사는 소중하고 가까운 동료로 이런 일에 해당이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주미-김세린 / 이주미 김세린 인스타그램

이후 온라인상에서 시즌1 출신 김세린이 거론됐다. 김세린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사기죄로 피소됐다는 사람과 저는 전혀 무관하며 돈을 빌린 뒤 1원도 변제하지 않고 잠수로 일관하고 있다는 사실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에 나섰다.

이 가운데 추가 피해자가 등장했다.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작년에 저한테 사기 친 하트시그널 출연자랑 같은 분 같다”며 “당시 피해자가 저 혼자가 아니고 여럿이었다. 금액도 소액 (천만 원대)인 데다 전 한국에 거주하지 않아서 제가 직접 고소하지 않고 다른 분이 고소하시는데 참고인으로 진술만 하고 제 카톡 당시에 증거자료로만 보내드렸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에는 꼭 좀 처벌받았으면 좋겠어요. 금액이 소액이라 크게 이슈가 안 돼서 그렇지 사람 아주 상습범”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애꿎은 피해자들이 발생하자 박 변호사는 “영상을 올린 뒤 피해가 빠른 시간 안에 회복될 것이라 생각했고 실제로 영상을 올린 뒤 몇 시간 내로 두절되었던 연락이 다시 와서 영상의 효과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의도와 달리 김세린님을 포함한 출연진들 중 아무런 해당이 되지도 않는데 영상으로 인해 의심을 받는 상황이 발생했다. 미처 신경 못 썼던 부분이다”라고 사과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