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텐프로 여성과 결혼한다는 아들, 사설 탐정에 뒷조사 맡겼는데…”

39

경찰 출신 탐정이 강남 텐프로 유흥업소 여성 종사자를 추적하게 된 사연을 털어놔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에서는 경찰 광역수사대 팀장 출신 박민호 탐정이 출연했다.

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이날 박 탐정은 “형사 생활 22년 했다. 자녀가 3명 있다. 옛날에는 공무원 수당이 박봉이었다. 그래서 월급으로 아이 셋을 키우기 빠듯했다”며 “외국 사례를 보니 탐정이 각광받고 직업으로 인정받더라. 그래서 지난 2009년에 퇴직 후 현재까지 탐정 일을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이어 “가장 기억에 남는 건 1년 전에 아들이 강남 텐프로 유흥업소 여성 종사자와 결혼하려고 한다는 의뢰였다”며 “아버지였던 의뢰인이 아들의 결혼을 막으려고 했다. 마약과 관련된 것 같다더라. 해당 여성의 주거지 등에 계속 잠복하면서 수많은 남자가 드나드는 걸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관리사무소 허락을 받고 경비원, 미화원 복장으로 변장해 쓰레기봉투 속 마약 증거를 발견했다. 결국 아버지가 아들을 설득했고 해당 사건을 경찰에 넘겼다”며 “경찰이 해결해 주지 못하는 일들을 하고 의뢰인 눈물을 닦아주는 게 탐정의 일이다. 15년간 활동을 하며 불륜 사건만 2000건을 다뤘다”고 말했다.

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박 탐정은 딸의 연애를 두고 고민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21세 늦둥이 딸이 있는데 최근에 남자친구가 생겨 연애하는 모양이다. 그 남자를 뒷조사해 볼지 생각했다”며 “사실 딸이 엄마하고 하는 이야기를 엿듣고 알게 됐다. 딸이 핸드폰 볼 때 사진을 보니 뺀질뺀질 하게 생겨 마음에 들지 않고 바람을 피울 상. 2000건을 해결하다 보니 딱 보면 답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엊그제도 예비 신랑을 뒷조사해달라는 의뢰가 들어왔다. 알고 보니 만나는 여자만 5명이더라. 이런 상황에서 내 소중한 딸이 결혼해서 이혼하면 내 마음이 찢어질 것 같다. 결혼을 시켜야 할지 믿고 내버려 둘지 고민”이라며 “이미 장가간 아들과 예비 며느리가 있는 아들도 있다. 아들 둘에게는 절대 바람은 피우지 말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MBC 에브리원 ‘고민순삭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이를 들은 성진 스님은 “딸을 믿고 맡겨야 한다. 이 세상에 뒷조사는 있어도 앞 조사는 못 한다. 과거는 캘 수 있어도 미래는 못 캔다. 아무리 과거가 깨끗해도 만난 뒤에 바뀔 사람은 어떻게 할 수 없다”고 조언했다.

이어 “지금은 아빠가 딸한테 사랑을 줄 때다. 누구를 만나냐 안 만나냐 할 때가 아니다. 아빠가 사랑을 잘 주면 딸은 ‘아빠만큼 사랑을 주는 남자 아니면 안 만난다’라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녀가 침대에 함께 누워있는 모습 / Hananeko_Studio-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