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대기실 몰카’ 피해 김환희, 소속사 통해 중대 입장 발표 (전문)

28
배우 김환희 / 해븐마니아(엠피앤컴퍼니) 제공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 출연 중인 배우 김환희가 불법 촬영 카메라 사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김환희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분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한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블루스테이지 측은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무대 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며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며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환희의 안정된 일상 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배우 출연 공연의 퇴근길은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편지나 선물 전달은 해당 공연의 컴퍼니 또는 블루스테이지로 전달해달라”라고 공지했다.

마지막으로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 무분별한 피해자의 사진 사용 및 댓글은 삼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앞서 파이낸셜뉴스는 지난 9일 김환희가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에서 불법 카메라를 발견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직접 사건을 접수했다고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김환희는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을 위해 대기 중 소분장실 내부에 있는 소파에서 카메라를 발견했다.

한국일보는 이 사건으로 인해 관련 인물들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작품에는 김환희를 비롯해 최정원, 이건명, 마이클 리, 산들, 유희승 등이 출연 중이다.

뮤지컬 제작사 엔피앤컴퍼니 측은 “현재 경찰 조사 중”이라며 “아직 결과를 전달받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하 김환희 소속사 블루스테이지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환희 배우 소속사 블루스테이지입니다.

최근 김환희 배우가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하여 신고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닙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입니다.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현재 조사를 진행중에 있습니다.

따라서 김환희 배우의 안정된 일상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김환희 배우 출연 공연의 퇴근길은 진행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편지나 선물 전달은 해당 공연의 컴퍼니 또는 블루 스테이지로 전달해 주시기 바랍니다.

더불어 수사가 종결될 때까지 무분별한 피해자의 사진 사용 및 댓글은 삼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