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출신 유튜버’ 우은빈 심각한 수준의 뇌손상 사고

37
‘면접 꿀팁’ 유튜브를 운영하는 우자까. / 유튜브 채널 ‘우자까’

승무원, 은행원 출신으로 ‘면접 꿀팁’ 유튜브를 운영하며 주가를 높이던 30대 여성 유튜버의 딱한 근황이 소개돼 주위를 안타깝게 한다.

두 달 전 유튜버 우자까(본명 우은빈)의 남편 A 씨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아내의 사고 소식을 전했다.

A 씨는 “은빈이가 지난 1월 27일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쳐 뇌출혈로 응급 수슬을 진행했다”며 “다행히 수술을 잘 끝나서 큰 고비는 넘겼다고 하는데 출혈이 심해 뇌 손상이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중환자실에서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 은빈이가 회복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했다.

이후 A 씨는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 출연해 아내의 사고 소식을 소상히 밝혔다.

유튜브 채널 ‘위라클’
유튜브 채널 ‘위라클’
유튜브 채널 ‘위라클’
유튜브 채널 ‘위라클’

우자까는 음주 운전 차량에 치여 중태에 빠졌고 다행히 의식을 회복했다는 것. 하지만 허리 골절, 뇌출혈, 뇌부종 등 각종 후유증으로 치료에 상당 시간이 걸릴 것이고 언어 장애와 인지 장애가 생겼다고 했다.

A 씨는 “아내는 내가 누군지 말을 못 한다. 의사 선생님이 아내가 언어를 담당하는 뇌가 많이 손상돼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질 거고, 말을 뱉을 수는 있는데 그게 관련 없는 말일 수 있다고 하더라”고 한숨을 쉬었다.

그러면서 “말을 하는데 은빈이 같지 않아. 막 성질내고. 내가 누군지 모르는 거 같고 나한테 오빠라고 하고 엄마한테 아빠라고 하고 뭐 잘 몰라”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 A 씨는 울먹이면서 상황을 얘기해 누리꾼들의 가슴을 미어지게 했다.

유튜브 채널 ‘우자까’

그리고 사고 두달여가 지난 지금 우자까는 숏츠(짧은 영상)로 치료 및 재활일기를 올리는 중이다.

유튜브 채널 ‘우자까’

우자까는 일본과 한국 항공사에서 10년 가까이 비행하던 승무원이었다. 객실 사무장, 안전 교관을 맡았으며 신입 승무원 채용 때 자기소개서 검토 위원과 면접관으로도 참여했다.

그러던 중 코로나가 시작돼 승무원을 그만두게 됐고, 이후에는 고등학교와 대학교에서 글쓰기 및 취업 강연을 해왔다.

34살의 나이에 국민은행 공채에 합격한 이력도 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작가와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면접에서 유용한 팁을 유튜브로 공유해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