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사생활 논란 얼룩진 류준열 ‘초대박’ 터졌다

26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이 중국에서 리메이크될 예정이다.

배우 류준열에게 기분 좋은 일이 생겼다.

지난 9일 콘텐츠 미디어그룹 NEW가 영화 ‘올빼미’의 중국 리메이크 판권 계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배우 류준열 / 뉴스1

‘올빼미’는 중국에서 리메이크될 예정인데, 중국에 판매된 한국 영화 리메이크 판권료 중 역대 최고가액으로 전해졌다.

NEW는 IP 부가가치 극대화를 위해 리메이크판의 흥행 시 박스오피스 일부를 배분하는 형태로 추가 수익을 확보할 예정이다.

‘올빼미’의 주연 배우는 류준열과 유해진이었다. 국내에선 지난 2022년 11월 개봉했다.

코로나19로 극장가가 침체됐던 때에도 흥행에 성공했다. 작품성도 인정받아 백상예술대상부터 청룡영화상까지 시상식을 휩쓸고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부문에도 올랐다.

류준열과 유해진 / 뉴스1

특히 배우 혜리, 한소희와의 연애와 결별 등 사생활 논란으로 몸살을 앓던 류준열에게도 이번 판권 계약 소식은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