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몇부작, 11·12회 관전 요소…인물관계도 바뀌나

59

tvN 토일 드라마 ‘눈물의 여왕’ 11회, 12회 방송을 앞두고 박성훈을 향한 김수현의 살기 어린 눈빛이 공개돼 손에 땀을 쥐게 한다.

극 중 백현우(김수현)가 윤은성(박성훈)을 상대로 몸싸움을 벌인다. / tvN ‘눈물의 여왕’

특히 13일 방송되는 ‘눈물의 여왕’ 11회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가 아내 홍해인(김지원 분)을 협박한 윤은성(박성훈 분)을 상대로 몸싸움을 벌인다.

앞서 홍해인은 퀸즈 백화점 대표 복귀 기자회견에서 윤은성에게 협박받은 사실을 폭로했고 백현우도 그의 악행을 알게된 상황이다.

과연 퀸즈 일가와 홍해인을 위험에 빠뜨리고 뻔뻔하게 앞에 나타난 윤은성에게 과연 백현우가 어떤 반격의 카드를 꺼낼지가 첫 번째 관전 포인트다.

극 중 백현우(김수현)가 윤은성(박성훈)을 상대로 몸싸움을 벌인다. / tvN ‘눈물의 여왕’

두 번째는 윤은성에게 모든 재산을 빼앗긴 뒤 백현우 도움으로 용두리에 상륙한 퀴즈 일가의 낯선 시골 생활이다. 백현우와 홍해인을 필두로 한 용두리와 퀸즈 가족들의 대화합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남이 구워주던 고기만 먹던 재벌 2세 홍범준(정진영 분)이 직접 가위와 집게를 들고 있는 모습은 변화를 절로 체감하게 만들었다.

세 번째는 ‘눈물의 여왕’ 인물관계도의 복잡한 관계 변화다. 윤은성은 어린 시절 자신을 버리고 떠난 친엄마 모슬희(이미숙 분)과 같은 보육원 출신 천다혜(이주빈 분), 그레이스 고(김주령 분)와 함께 퀸즈 그룹을 손에 넣기 위해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하지만 극이 후반부를 향해 달려갈수록 윤은성이 홍해인을 향한 그릇된 애정으로 결혼을 강요하는 등 광기와 집착을 보이고 있다.

자신의 눈에 거슬린다면 누구든 버릴 준비가 되어 있는 윤은성은 모슬희 눈을 피해 홍만대(김갑수) 회장을 옮기는 등 이기적인 모습이 계속돼 이들 관계에도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벌써부터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홍해인 죽나요” “눈물의 여왕 몇부작 남았죠” “작가님 제발 해피엔딩이요” “결말 스포 좀 해주세요” “원작은 어떻게 끝났나요” 등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배우 김신록이 ‘눈물의 여왕’에 특별 출연한다. 극 중 백현태(김도현 분) 아내 역할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JTBC 드라마 ‘재별집 막내 아들’에 이어 ‘눈물의 여왕’에서도 부부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 중 백현우(김수현)가 윤은성(박성훈)을 상대로 몸싸움을 벌인다. / tvN ‘눈물의 여왕’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