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 자랑이라고…” ‘전여친 불법촬영’ 래퍼의 출소 인증샷, 반응이 심상치 않다

204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1년 실형을 선고받은 래퍼 뱃사공이 출소한 가운데 온라인에 그의 인증샷이 공개돼 빈축을 사고 있다.

지인, 가족에게 출소 축하받는 래퍼 뱃사공 /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지난 12일 ‘개드립’, ‘디시인사이드’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뱃사공의 출소를 기념해 지인들이 모여 축하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뱃사공 지인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초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속에서 뱃사공은 밝은 얼굴로 가족, 지인에게 축하를 받고 있다. 또 가족으로 보이는 누군가에게 두부를 선물 받고 일행 중 한 명은 이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하지만 이에 대한 네티즌의 반응은 냉담하다. 네티즌들은 “뭔 자랑이라고 사람들을 저렇게 불러 모으고 영상까지 찍냐ㅠ”, “몰카 성범죄로 실형 산 게 뭔 자랑이라고 영상팀까지 불러서 출소 축하하는 거 찍고 있냐 진짜 ㅋㅋㅋ”, “ㅠㅠ 피해자분만 불쌍해” 등 반응을 보였다.

뱃사공은 지난 2018년 강원도 양양에서 전 여자 친구가 자는 틈을 타 신체 일부를 촬영한 뒤 이를 지인 10명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공유한 혐의로 2022년 9월 검찰에 송치됐다.

1심 재판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 및 청소년, 장애인 복지 시설에 3년 간 취업제한 명령을 내렸다.

이에 뱃사공은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2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극심한 고통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라며 원심판결을 유지하고 항소를 기각했다.

앞서 뱃사공은 지난 2월 옥중에서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앨범에는 10곡이 수록됐으며 모든 곡의 작사, 작곡은 뱃사공이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