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인 장정윤 “매정한 계모 됐다. 평범한 가정과 달라”

41

배우 김승현(43) 아내가 악플에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승현은 20살 때부터 딸 김수빈을 혼자 키우다가, 2019년 방송작가 출신 장정윤(39) 씨와 결혼했다. 장 씨는 현재 임신 중이다.

지난 9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김승현 부녀가 출연했다. 딸은 방송 말미 “아빠와 언니(장정윤 씨) 사는 집이랑 내 회사가 가까운데, 한번쯤 같이 저녁 먹자고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장정윤 씨 /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김수빈은 “조심스럽고 아직 사이고 어색하다. 솔직히 언니든 아빠든 먼저 다가와 줬으면 좋겠다. 나도 셋이 놀러가고 싶다. 내가 가장 가까운 사람인데 내가 밀려난 느낌”이라고도 했다.

10일 장 씨는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했던 노력들은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다 자라지도 않은 뱃속의 아이는 질투의 대상으로. 남의 집 가정사 속속들이 알지 못하면서 남편은 비정한 아빠로 나는 매정한 계모로. 평생 희생해 키운 할머니는 손녀를 감정쓰레기통으로 쓴 여자로. 과연 그럴까? 당신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누구의 삶이든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려워”라는 글을 남겼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어 “일부 분들. 사실과 다르게 단정 지어버리는 짓은 이제 그만들 하시죠. 수빈이를 위해 걱정해 주시는 거 감사합니다. 다양한 관점에서 얘기해 주시고 저도 미처 생각지 못한 부분이 있어 깨달음도 있었습니다. 저도 노력한 부분이 많은데 억울하지만 구구절절 말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장 씨는 “제 선택에 대한 책임입니다. 다만 가족을 향해 선넘는 말은 피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밥을 같이 안 먹었다니 그럴 리가 있겠습니까. 결혼하고 첫해 수빈이 생일에 생일상도 직접 차려줬습니다”라면서 “모든 자리에 할머니 혹은 가족들이 함께 있었지요. 셋이 밥을 먹어야 한다 생각 못 한 건 무관심이 아니라 수빈이를 향한 제 마음이 어려워서였겠죠. 저도 5년이란 세월 눈치 보며 할 말 못하며 살았습니다”라고 했다.

김승현 인스타그램

장 씨는 “저는 출연도 안 했고 말 한마디 하지 않았는데 부녀의 친밀하지 못함이 중간 역할 못한 제 탓으로 돌아오니 마음이 무겁네요. 어제부터 답답함에 잠 한숨 못 자고 먹지도 못했네요. 잘 헤쳐나가며 누구도 상처받지 않게 중간 역할인 제가 잘 해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