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이 가스라이팅해 전재산 갈취당했다고 고백한 남자 가수 재조명 (+정체)

28

그룹 신화 멤버 이민우가 20년 지기에게 전 재산을 빼앗기고 가스라이팅 당했다고 고백한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이민우는 지난해 10월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 출연해 “연예인들은 사실 사기를 잘 당한다. 사기도 모르는 사람한테 당하는 게 아니라 친한 사람한테”라며 과거 지인에게 당한 일을 털어놨다.

이민우가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2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하트(HEART)’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특히 “나의 경우는 사기뿐만 아니라 가스라이팅까지 너무 심하게 당했다. 정신적 지배를 받았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지인은 이민우의 돈을 탐내고 계획적으로 접근했다고.

이민우는 “벌었던 전 재산을 갈취했다”며 “숨고 싶었고 힘든 시기에 옆에 있는 사람들은 다 떠나갈 때 그 사람만 손을 내밀어주는 좋아 보일 수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민우 누나는 “저랑 20년지기인데 (이민우가 당한) 그것을 2년 뒤에 알았다. 민우의 약점을 쥐고 3년 동안 정신적으로 모욕감을 줬더라”고 안타까워했다.

‘4인용 식탁’ / 채널A

이민우는 “나에게 가장 소중한 가족과 신화 활동을 거론하면서 협박하는 탓에 누구에게도 사실대로 말할 수 없었다”면서 “3년 동안 정신적으로 모욕감을 심하게 줬다. 정신건강의학과에 다니며 치료받으면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돈을 갈취하려는 악랄함을 알면서도 내가 빠져든 거다. 지금 생각해 보면 정말로 정신적 지배를 당하면서 내 삶이 아니었다. 뭔가에 씐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며 “가족을 떠올리며 정신을 차리게 됐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