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효과… 한국영화 매출액 역대 3월 중 최고

20

장재현 감독의 오컬트물 ‘파묘’의 흥행 덕에 지난달 극장을 찾은 관객 수와 매출액이 크게 늘었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발표한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3월 극장 매출액은 작년 동월 대비 45.7%(366억 원) 증가한 1166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7∼2019년 3월 평균 매출액(1143억 원)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영화 ‘파묘’ 광고판 걸린 서울의 한 영화관 / 연합뉴스

극장을 찾은 전체 관객 수도 작년 3월보다 56.5%(422만 명) 늘어난 1170만 명이었다. 이는 팬데믹 이전 평균 관객 수(1378만 명)의 84.9%까지 회복한 수치다.

영진위는 “‘파묘’의 메가 히트에 힘입어 3월 매출액이 팬데믹 이전 평균 매출액을 웃돌 수 있었다”며 “역대 3월 매출액으로는 2019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2월 22일 개봉한 ‘파묘’는 3월 한 달에만 매출액 707억 원, 관객 수 726만 명을 기록했다. 매출액 점유율은 60.7%에 달했다.

‘파묘’의 흥행으로 지난달 한국 영화 매출액은 역대 3월 매출액으로는 최고치인 803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선 274.1%(588억 원) 뛴 것으로, 팬데믹 이전 한국 영화 평균 매출액(505억 원)과 비교해도 159.0% 많다.

반면 외국 영화의 경우 매출액과 관객 수가 모두 줄었다.

3월 외국 영화 매출액은 작년 3월보다 38.0%(223억 원) 준 363억 원으로, 팬데믹 이전 평균 매출액(638억 원)의 56.9%에 머물렀다.

관객 수 역시 39.1%(219만 명) 감소한 341만 명이었다. 팬데믹 이전 평균 관객 수(759만 명)의 44.9%에 불과한 수치다.

‘듄: 파트 2’가 매출액 191억 원, 관객 수 162만 명으로 ‘파묘’에 이어 3월 흥행작 2위에 올랐으나 이 외에는 별다른 히트작이 없었던 탓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