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독려가 죄?” 사전투표 인증샷 올린 여배우 분노…결국 칼 뽑았다

22

최근 정치색 프레임으로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한 배우 김규리가 한 언론 보도에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배우 김규리 / 뉴스1

김규리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언론 보도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김규리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써 투표에 참여하고 또 투표를 독려하는 게 죄인가요? 대답해 보세요, OOOOOO팀과 OOO기자님”라며 “제가 파란색 점퍼를 입었는지? 어떻게 확신하시죠?? 분명히 파란 점퍼라고 하셨습니다~ 책임을 지셔야 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한 도대체 저는 무슨 옷을 입고 다녀야 욕을 안 먹으며 (원하는 옷을) 입을 자유도 없는 사람이라는 뜻인가요?”라며 “허위 사실로써 법적 절차를 밟겠습니다. 이후 악의적인 비방 목적의 기사들 역시 모두 법적 절차를 밟겠습니다”라고 경고했다.

김규리가 이날 올린 게시글에는 직접 저격한 기자의 기사를 캡처한 사진이 담겼다.

김규리가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전투표 인증샷 / 김규리 인스타그램

앞서 김규리는 사전 투표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투표 인증샷을 게시하며 “사전투표는 오후 6시까지입니다. 투표 독려!!!”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해당 사진에서 김규리는 기표 도장을 찍은 손을 들어 보이며 사전투표소 출입문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있다.

김규리는 게시물을 통해 자신이 사전 투표소에 가며 어떤 색의 옷을 입었는지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매체는 김규리가 파란색 외투를 입고 사전 투표를 했다고 보도했다. 파란색은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색이다.

김규리는 지난달 영화 ‘1980’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한 인터뷰에서 “프레임 안에 어떤 사람을 놓고 재단을 하며 가장 쉽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치적 프레임의 피해자라고 토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