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언니가 혼주석에 앉은 결혼식…결국 ‘눈물 흘린’ 채서진

63

배우 채서진(김고운)이 행복한 결혼식을 올렸다.

7일 채서진은 서울 모처에서 축복 속에 결혼을 했다. 신랑은 일반인이다. 예식은 가족과 일부 지인들만 참석한 비공개로 치러졌다.

채서진은 배우 김옥빈의 여동생으로도 유명하다.

채서진과 김옥빈 / 김옥빈 인스타그램

이날 OSEN은 결혼식 전경을 자세히 전했다.

신부의 혼주석엔 어머니와 함께 언니가 자리했다. 채서진이 먼저 김옥빈에게 “혼주석에 앉아달라”고 부탁해 이뤄진 일이다.

김옥빈은 채서진과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에서 소감을 전한 바 있다. 그는 “22년을 함께 살았던 동생이 집을 떠났다. 동생이 집을 떠나고 마음이 텅 빈 것 같아 허전한 마음에 매우 우울했다. 함께 사는 동안 저는 외로움이란 걸 조금도 느껴본 적이 없었다. 동생은 제 인생에서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베프이자 소울메이트”라고 말했다.

채서진 웨딩 화보 / 이경호 포토그래퍼 인스타그램

김옥빈은 축사도 맡았다. 그는 하늘색 바지 정장을 입고 떨리는 마음으로 축사를 읽었다. 채서진은 언니의 진심 말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결혼식 축가는 가수 황치열이 불렀다.

4월의 신부 채서진 / 채서진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