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배려 없다”… 소녀시대 태연, 음방 시스템 제대로 비판했다 (+영상)

33

소녀시대 태연이 ‘투 엑스(To. X)’ 음악방송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슈퍼주니어 은혁, 동해를 만난 소녀시대 태연 / ‘동해물과 백두은혁’ 유튜브 캡처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 ‘동해물과 백두은혁’에는 ‘보컬짱, 외모짱.. 그리고 탱구짱 | EP.1 태연(TAEYEON) | 이쪽으로 올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쪽으로 올래’는 슈퍼주니어 은혁, 동해가 진행하는 유튜브 콘텐츠. 첫 회 게스트는 두 사람과 SM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태연이 출연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태연은 지난해 11월 27일 다섯 번째 미니 앨범 ‘투 엑스’를 발매했으나, 음악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아 아쉬움을 안겼다.

‘동해물과 백두은혁’ 유튜브 캡처

이와 관련해 태연은 “음악 방송의 시스템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새벽 시간에 노래를 해야 하는 것도 사실 조금 배려가 없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쩔 수 없는 것들이 있지만, 결론만 놓고 봤을 때 더 좋은 무대를 못 보여준다는 게 조금 아쉬웠다. 그래서 다른 콘텐츠를 만들어서 더 좋은 걸 보여드리자는 생각이었다”고 설명했다.

태연의 말에 은혁은 “제작비의 환경, 여러 가수가 사전 녹화를 해야 하니까 어쩔 수 없다”면서도 “음악 방송이라는 게 당연히 해야 하는 것처럼 됐지만 이제는 그게 아니더라도 다른 콘텐츠로 보여줄 수 있는 게 많아졌다. 내가 욕심부려서 더 좋은 걸 보여주는 게 맞기도 하다”고 거들었다.

‘동해물과 백두은혁’ 유튜브 캡처

그러면서 “우리는 아직까지 음악 방송 시스템이 마음에 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태연 역시 “음악 방송!”을 외치며 손으로 하트를 그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태연 이런 거 안 좋아하는데 지인들이 부르면 무조건 출연하네”, “슈주랑 소시는 진짜 남매네”, “서로 편한 사이라 그런지 대화들이 스무스하네”, “태연 음방 지적한 거 너무 멋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