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학폭 의혹 부인에도 의심의 눈초리…“동창생 증언 쏟아진다던데?”

28
배우 송하윤이 지난 2월 서울 강남구 CGV청담 씨네시티에서 열린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스크리닝 나잇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뉴스1

배우 송하윤이 학폭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네티즌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송하윤의 학폭 의혹 관련 글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송하윤 소속사 킹콩by스타쉽 측이 학폭 의혹을 부인했음에도 불구,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가 하면 이제서야 논란이 된 게 이상하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제보자는 2004년 8월 서울 서초구의 모 고등학교 3학년이던 배우 A 씨에게 일방적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점심시간에 학교 뒤 놀이터로 불려 나가 이유도 모른 채 1시간 30분 동안 맞았다”며 “A 씨는 나보다 1학년 높았고 남자친구도 일진이었기 때문에 저항 한 번 못하고 맞기만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A 씨는 이후 다른 집단 폭행 사건에 연루돼 학교폭력 8호 처분을 받고 서울 강남구의 모 고등학교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며 “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6개월 뒤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우연히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A 씨의 영상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보도 이후 A 씨가 송하윤이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송하윤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학폭 의혹에 대해 해명해달라는 댓글이 난무했다.

이에 송하윤 소속사 킹콩by스타쉽 측은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송하윤에게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배우 송하윤이 지난 2월 서울 강남구 CGV청담 씨네시티에서 열린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스크리닝 나잇 포토콜 행사에 참석했다. / 뉴스1

그러나 네티즌들은 여전히 송하윤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송하윤이 뜨기 전부터 학폭에 대한 말이 나왔었다”, “예전부터 나오던 말이라 해명을 했어도 의심이 가시진 않는다”, “제보자가 직접 등판해서 얘기를 해야 될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이들은 “직접 아니라고 했는데 계속 의심하는 것도 또 다른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아는 형님’에서는 진실한 사람처럼 보였는데”, “다른 커뮤니티에 동창생들 증언이 나오고 있다” 등 댓글을 남겼다.

현재 송하윤 측은 학폭 의혹과 관련해 추가 입장은 밝히지 않은 상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