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집이니 나가라더라” 황정음, 4년 전 이혼 소동 언급

85

배우 황정음이 자신의 사생활을 또 털어놨다.

1일 개그맨 신동엽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짠한형’에 황정음과 윤태영이 출연했다.

두 배우는 최근 SBS 드라마 ‘7인의 부활’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배우 황정음 / 뉴스1

황정음은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다.

사실 황정음은 이미 4년 전 남편과 이혼한다는 기사가 났다가 해프닝으로 끝난 적이 있었다.

‘짠한형’에서 황정음은 그때 일을 먼저 언급했다.

황정음은 “내가 저번에 이혼을 하려고 했었잖아”라며 “그냥 느낌상. 오빠(이영돈)가 싸우고 집에 있으면 ‘너 나가, 내 집이야’ 이랬다. 그래서 집 나가서 대출받아서 이태원 집을 샀다. 오빠는 집을 산 줄 모르고 화해를 했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짠한형’

이어 “아이도 있고 시간도 아깝고 해서 살았는데 이번에는…”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신동엽과 윤태영은 황정음을 위로하며 술잔을 부딪혔다.

윤태영은 “‘7인의 부활’은 정음이 연기 보는 게 거의 메인이다. 그래서 내가 황정음한테 문자했다. 너 연기 너무 좋대 잘했다고. 그랬는데 답이 없더라. 근데 다음날 (이혼) 기사가 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황정음은 “나 바빴다. 우리 남편도 바쁘고 나도 바쁘고 우리 가족이 좀 바쁘네? 바쁘면 좋지 뭐. 근데 좀 나도 이제 각자 바쁘고 싶다”라고 SNS 폭로글 속 말을 그대로 인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태영은 “기사 난 날이 포스터 촬영 날이었는데 ‘오빠 나 이혼할 거고’ 그랬다. 오늘 만우절이야? 이랬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