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스트, 뚜밥과 기어코 재결합…헤어졌던 이유 다 밝혔다 (영상)

31

결별을 알린 BJ 감스트와 BJ 뚜밥이 재결합했다.

감스트 / 유튜브 ‘감스트GAMST’

31일 BJ 감스트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감스트는 “제가 얼마 전에 (뚜밥과) 헤어졌다. 제가 방송 12년 차라 시청자 수를 올리고 싶어서 솔직하게 집에만 가면 자고 출근해서 방송하고 하다 보니 뚜밥 신경을 안 썼다”라며 “데이트를 하자고 했는데 무시하고 방송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느 순간부터 제가 이걸 당연하게 생각한 것 같다. 뚜밥과 사소한 말다툼에서 흥분해서 ‘집에서 나가’라고 쫓아냈다. 뚜밥이 항상 얘기하던 게 ‘서울에 집도 없고, 갈 데 없다’였는데 제가 쫓아냈다”라며 “제가 찾으러 갔어야 했는데 심각성을 몰랐다. 이후 제가 미안하다고 사과도 하고 편지도 썼다. 그런데 뚜밥은 진심으로 안 느껴질 수 있지 않냐. 사과하려고 휴방하고 뚜밥을 찾아갔다. 연애 초반엔 잘했었는데 동거하면서부터 안일하게 행동한 것 같다”고 미안한 마음을 표출했다.

뚜밥-감스트 / BJ뚜밥 아프리카TV 채널

감스트는 뚜밥과의 재결합 사실을 알리며 “뚜밥 없는 세상이 힘들더라. 나에게 중요한 여자가 없으니까, 집에 들어가도 휴가를 가는 것 같았다”고 자기 생각을 전했다.

또 “솔직하게 말씀드리는 게 맞는 것 같다. 제가 엄마처럼 다 해 주길 바랐던 것 같다.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 잘 만나보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감스트는 “중요한 시기에 저만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공과 사는 구분하며 잘 만나겠다”라고 재차 다짐했다.

앞서 뚜밥은 지난 6일 결혼 3개월을 앞두고 감스트와 파혼을 발표했다. 이후 감스트는뚜밥과의 재결합 의사를 묻는 시청자에게”재결합 얘기는 제 방송에서 절대 얘기하지 말라. 기분 나쁘다. 그만하라”며 “1조원을 줘도 안 한다. 진지하게 말해야 들을 것 같아서 이렇게 말한다. 1000조 원을 줘도 안 한다”라고 단호하게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