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공개일 확정된 ‘종말의 바보’… 어떤 내용? (+유아인 등장 여부)

15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공개일이 드디어 확정됐다.

‘종말의 바보’가 다음 달인 4월 26일 베일을 벗는다.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티저 포스터 / 넷플릭스코리아 제공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200일을 남겨 두고 눈앞에 닥친 종말에 아수라장이 된 세상과 끝까지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시리즈로, 이사카 코타로 일본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됐다.

넷플릭스 측은 29일 ‘종말의 바보’ 공개일을 확정, 티저 포스터를 공개해 여럿의 기대를 모았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소행성이 떨어지기까지 단 200일 남은 한반도의 혼란한 모습이 담겼다.

지구를 향해 날아오는 소행성 탓에 직접적인 충돌 피해 지역으로 예고된 대한민국은 종말이라는 피할 수 없는 결말을 마주하고, 연일 보도되는 재난 속보에 사람들은 불안에 떤다. 종말을 둘러싼 사람들 간의 갈등, 안전지대로의 탈출을 희망하는 사람들과 여기저기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범죄들까지 다양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한반도의 모습이 시리즈에 담길 예정이다.

앞서 ‘인간수업’, ‘마이 네임’ 등 작품을 통해 노련한 연출 내공을 보여준 김진민 감독과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을 집필한 정성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 감독은 이번 작품을 두고 “완전히 파괴된 지구가 아닌, 그런 세상이 오기 직전의 이야기. 그런 날이 온다면 인간은 도대체 어떤 모습으로 자신을 드러낼까 하는 고민을 담았다”고 밝혔다.

정 작가는 “소행성 충돌이라는 발표와 동시에 시작된 폭동과 약탈, 내란의 참상을 겪으며 살아남은 생존자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며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종말의 바보’에는 배우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 등이 출연한다.

안은진은 소행성 사태 발발 후 시청의 아동청소년부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위험에 빠진 아이들을 지키는 중학교 교사 진세경으로, 전성우는 예견된 종말 앞에 사라진 주임신부를 대신해 신도들을 보살피는 보좌 신부 우성재로 분한다. 김윤혜는 전투근무지원대대 중대장으로 보급 수송과 치안 유지를 위해 폐허가 된 웅천시 곳곳을 살피는 강인아를 맡았다.

넷플릭스 ‘종말의 바보’에 출연하는 배우 유아인. 사진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3차 공판에 출석한 모습 / 뉴스1

극 중 진세경(안은진) 연인이자 생명공학연구소 소속 실험 조교인 하윤상은 배우 유아인이 연기한다.

다만 현재 프로포폴 상습 투약 등 혐의를 받는 만큼 유아인 등장 분은 일부 편집돼 공개될 전망이다.

총 12부작으로 구성되며, 15세 이상 관람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