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투자”…’40억 성수동 그 아파트’ 초저가에 산 연예인들

49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 /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과 은혁 등이 서울 성수동 고급 아파트 ‘트리마제’를 초저가에 분양 받은 사실를 공개했다. 이들이 구매한 아파트는 현재 40억 원가량의 매매가가 형성돼 있다.

지난 27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 희철, 예성, 은혁이 출연했다. 이특과 은혁은 이날 부동산 재테크에 성공한 일화를 얘기했다.

이특은 “부동산 전문가로 소문났다”는 김구라의 말에 “부동산 공부를 많이 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특은 “5년 전부터 책을 구입하고 밤 녹화가 끝나면 임장을 다녔다”며 “상권과 건물 방향까지 살피며 매물을 관찰했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이특이) 성수동 그 아파트(트리마제)도 초저가로 분양받아 입성했다”며 “김지훈이랑 둘 맞느냐”고 물었다.

앞서 배우 김지훈은 지난 1월 웹 예능 ‘아침먹고 가’에서 트리마제를 1억 5000만원에 최초 분양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극는 당시 공급가는 15억원가량이었는데 미분양이 나면서 계약금 10%만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구라가 “김지훈과 달리 이특이 언론에 안 난 건 막은 거냐”고 농담을 건네자 이특은 “제가 그렇게 유명하지 않아 이슈가 안 된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이 부동산 재테크 성공 일화를 소개했다. /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이특은 어머니의 권유로 트리마제를 분양받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이거 한 번 가서 보자’고 하셔서 갔더니 너무 좋더라. 그래서 동해와 은혁에게 말하고 희철에게도 말해줬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희철은 “입주 스트레스 때문에 두 달 만에 다시 이사했다. 이특이 ‘팔지 말라’고 말렸는데 못 버티겠어서 팔 수 있는 시기가 되자마자 정리했다”고 했다.

이특은 “그래도 1년만 버티라고 했다. 그럼 마음이 달라졌을 거라고. 지금은 희철이가 팔았을 때보다 두 배 이상 올라, 소위 ‘떡상했다’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김구라는 “초창기에 입주에서 재미를 봤을 것 같다. 은혁, 동해까지 다 그렇게 된 거냐. 이특이 귀인이다. 정말 좋은 친구다”라고 추켜세웠다.

이들 외에도 방송인 오정연이 계약금 1억 4000만원으로 해당 아파트를 구매했다고 밝힌 적 있다. 오정연은 “고층에 살다 보니 안 맞아서 1년 살다가 전세를 주고 나왔다. 내게 남은 건 그 집과 그 집의 대출 80%”라고 말했다.

현재 트리마제는 126.66㎡(38평) 기준으로 38억~43억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트리마제’가 보이고 있다. / 뉴스1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