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함 가득” 임신 중이라는 아름, 의식 회복하고 직접 단 댓글

23

티아라 출신 아름이 의식을 회복했다.

28일 아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댓글로 “의식 잘 돌아왔다”고 알렸다.

이어 “아이 학대는 고소부터 했다. 의식 잘 돌아와서 이런 것부터 보게 돼 참 신기하다.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소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7일 아름이 스스로 세상을 떠나려는 행동을 시도했다가 병원에 입원했다는 이야기가 나왔었다.

아름은 두 아이의 엄마인데, 아이들의 친부인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이다. 그는 남편이 아이들을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티아라 출신 아름 /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또한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명의를 도용당해 자신과 가족, 지인의 돈을 갈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해당 게시글에는 “아름 님과 아름 님 남친에게 DM으로 돈 빌려달라고 협박받은 사람”이라며 “제가 혹시 언니 해킹 당했을까봐 아름이 맞다면 실시간으로 손가락 3개랑 얼굴이 나오게 인증샷을 찍어달라고 했더니 바로 보내달라고 하셨는데, 이것도 해킹인가요”라는 댓글이 달렸고, 아름은 ‘명의 도용으로 인한 금전 갈취’를 주장한 게시물을 삭제해버렸다.

한편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서는 실제로 아름과 재혼을 준비 중인 남자친구 A씨가 돈을 빌려달라며 금전을 요구한 메시지를 보낸 자료를 공개했다.

아름과 남편이 싸우던 장면 /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A 씨는 아름이 임신 중이라고 주장하며 “아름이 스트레스가 심해 입원을 했고, 저도 민사로 사기를 당해 상황이 너무 안 좋다”라며 “오늘 수술도 해야 하는데 돈이 부족하다”라고 호소했다.

이진호는 아름이 아동 학대 등의 혐의를 신고 등 법적인 힘이 아니라 SNS에 폭로부터 한 것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아름과 남자친구 A씨 / 아름 남자친구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 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