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설 휩싸였던 우효광, 이번에는 만취 여성 업고 가는 모습 포착됐다

18
추자현 웨이보

배우 추자현과 우효광의 달달한 애정 전선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지난 26일(현지 시각) 추자현이 만취 상태로 남편인 우효광의 부축을 받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추자현을 업고 가는 우효광 / 이티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추자현은 이른 아침까지 남편을 포함한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잠들어 있던 이들 부부의 아들을 운전기사가 데려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추자현은 스스로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취했고 이에 우효광이 그를 부축했다. 비가 쏟아지고 있었기에 우효광은 자기 외투를 벗어 추자현에게 덮어주고 그를 등에 업고 차량으로 뛰어갔다.

이 같은 사진이 확산되자 추자현과 우효광은 각각 중국 SNS 계정에 게시물을 올렸다. 추자현은 “여보. 수고했어요. 평생 잘할게요”라는 글과 우효광에게 하트 이모티콘을 보냈다. 우효광은 “괜찮아요. 당연한 거예요. 제가 평생 업어드릴게요”라고 답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두 사람이 잘 지내는 것 같아서 기분 좋다”, “달달한 모습”, “저렇게 챙겨주는 남편이 있으니 든든하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추자현은 지난 2017년 중국 배우 우효광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국내 부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잉꼬부부’, ‘사랑꾼’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우효광이 지난 2021년 의문의 여성을 무릎 위에 앉힌 사진이 퍼지면서 불륜설에 휩싸였다. 추자현은 남편의 불륜은 오해라고 하면서도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