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혁, 슈퍼주니어-D&E 신곡 ‘지지배(GGB)’ 논란 심경 최초 고백했다

20

은혁이 슈퍼주니어-D&E의 신곡 ‘지지배(GGB)’ 곡명 논란에 대한 심정을 공개한다.

슈피주니어-D&E / 오드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진행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 녹화는 슈퍼주니어 김희철, 이특, 예성, 은혁이 출연하는 ‘슈주, 안싸우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오랜만에 ‘라스’에 방문한 은혁은 지난해 동해와 함께 SM엔터테인먼트를 나와 회사를 차렸는데, “멤버들이 너무 많다 보니 우리에게 오는 기회는 적어질 수밖에 없고.. 우리는 해보고 싶은 게 많아서 (SM을) 나오게 됐다”며 그 이유를 밝혔다.

MBC ‘라디오스타’

은혁은 지난 26일 동해와 함께 슈퍼주니어-D&E로 미니 5집 앨범을 발표했다. 그러나 팬들은 ‘지지배(GGB)’라는 제목을 지적했다. 여자아이를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며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기 때문. 이에 소속사는 “팬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우려처럼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하려는 의도는 절대 없었다”면서도 “음악 방송 활동을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제목을 바꾸면 되는 것 아니냐”라는 반응에 은혁은 “모든 제작이 끝난 상태여서 바꿀 수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라며 ‘지지배’의 댄스를 공개했다고.

은혁은 공동대표가 된 현실을 체감 중이라면서 “커피도 안 먹고, (개인 스케줄이 있을 때는) 자차를 이용한다”라며 달라진 근황을 밝혔다. 그러자 이특은 “그럴 거면 왜 나갔니?”라고 깐죽거렸다. 그는 “은혁이 SM을 나갔는데, 회식에 자꾸 나타난다”라며 은혁이 프로 참석러(?)로 활약 중이라고 폭로, ‘은혁 저격수’로 활약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MBC ‘라디오스타’

은혁은 이특, 시원, 신동 조합으로 꾸려진 유닛 그룹 슈퍼주니어-L.S.S. 콘서트에 갔다가 놀란 두 가지 이유를 공개했는데, 첫 번째는 “절반 이상이 커버 노래더라. 객석에 앉아 있는데 우리 노래도 갖다 쓰고 있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두 번째는 “(유닛 결성이) 이벤트성으로 생각하는 줄 알았는데, 꽤나 진심이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특은 “많은 분이 비하하고 의심하고 있지만, 해외 아이튠즈 17개 차트에서 1위도 하고 건재하다”라고 깨알 어필했다.

또한 은혁은 “김희철 형이 요즘 눈물이 많아졌다. 무슨 얘기만 해도 감동받는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라스’ MC들도 예전에 비해 순해졌다면서 무엇보다 김구라의 리액션에 감동받았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은혁은 슈퍼주니어 데뷔 전 최연소 아이돌로 데뷔한 과거를 공개했다. 주말마다 공연했는데, 유명 일간지에 기사로 실리기도 했다고. 은혁은 “그때 당시 동네에서 인기가 많았다”라면서 “초등학교 동창인 전소민도 아마 나를 좋아했을 것”이라고 확신해 호기심을 더했다.

슈퍼주니어 은혁의 솔직한 이야기는 2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