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수: 더 그레이’ 연상호 감독의 자신감…“원작 팬들도 만족할 것”

28

연상호 감독이 ‘기생수: 더 그레이’로 돌아왔다.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드래곤시티에서 ‘기생수: 더 그레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전소니, 구교환, 이정현, 권해효, 김인권, 연상호 감독, 류용재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넷플릭스 ‘기생수: 더 그레이’ 캐릭터 포스터 / 넷플릭스

‘기생수: 더 그레이’는 인간을 숙주로 삼아 세력을 확장하려는 기생생물들이 등장하자 이를 저지하려는 전담팀 ‘더 그레이’의 작전이 시작되고, 이 가운데 기생생물과 공생하게 된 인간 ‘수인’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인본 만화 ‘기생수’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연상호 감독은 “저는 원래 애니메이션 감독을 했고 애니메이션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원작은 바이블 같은 작품이다. 좋아하는 만화가 있으면 빠져들게 되는데 이 만화 외에 다른 세계는 어떨지 상상하게 되더라”라며 “일본이 아니라 한국에서 (기생수가 일어나면) 어떨까 싶었다. 아이디어를 원작 작가에게 전달했고 자유롭게 해보라는 답을 받아서 이 작품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은 원작의 내용하고는 완전히 별개의 내용이다. 사실 원작에서의 일들은 현재 일본에서 지금 일어나고 있는 진행형이라는 설정”이라며 “이 작품은 공존에 관한 이야기다. 성격이 완전히 다른 수인과 하이디가 공존해 나가는 과정의 이야기일 수도 있고, 인간이 공존을 위해 만들어낸 조직과 개인이 어떤 관계인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넷플릭스 ‘기생수: 더 그레이’ 포스터 / 넷플릭스

그러면서 연 감독은 “그동안 해온 작품은 제 오리지널이었고 제가 가장 좋아한 최애 작품에 대한 ‘덕질’이다. 성덕(성공한 팬)으로서 작업한 작품”이라면서 원작 팬들도 만족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기생수: 더 그레이’는 다음 달 5일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