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입니다. 마지막 촬영 날 심히 우는 바람에 글로 마음을 전합니다”

30

배우 박지현이 ‘재벌X형사’ 종영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지현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작년 한 해 동안 많은 분들의 노고가 담긴 드라마 ‘재벌 X 형사’가 끝났다. 마지막 촬영 날 제가 (너무나도 심히..) 우는 바람에 여러분께 종영 소감을 담은 영상이 온전치 못해서 이렇게 글로나마 마음을 전해본다”고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배우 박지현 / 박지현 인스타그램

그는 “이번 작품은 제게 정말 큰 도전이었고 과제였던 거 같아요. 지금까지 연기를 하면서 부족한 제게 너무나 큰 배움을 준 작품”이라면서 “이 전까지 연기한 역할들을 보내면서 단 한 번도 미련이 남았던 적이 없는데, 유일하게 강현이에게 미련이 남는다”고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과정 속에서 배운 것이 많은 만큼 성장을 했기에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운이 좋게도 너무나 훌륭하신 분들이 지금의 강현이가 있게끔 도와주셔서 가능했던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지현은 “드라마는 끝났지만 이후의 강현이의 삶, 그리고 배우로서 박지현의 삶도 지켜봐 달라”고 응원을 당부했다.

배우 박지현 / 박지현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덕분에 행복했어요”, “연기 정말 잘하십니다”, “앞으로의 활동도 지켜볼게요”, “속 깊은 분인 것 같네요”, “다음 작품이 벌써 기대돼요” 등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지난 23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 박지현은 극 중 날카로운 수사력을 지닌 천생 형사이자 믿음직한 리더 ‘이강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