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1년 동안 집에 박혀 아무것도 안 했다” (+이유)

72

가수 겸 배우 혜리가 휴식기를 가졌던 이유를 털어놨다.

가수 겸 배우 혜리가 휴식기를 가졌던 이유를 털어놓고 있다. / 유튜브 ‘혜리’

지난 22일 혜리 유튜브 채널의 콘텐츠 ‘혤’s club’에 청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상에서 혜리는 한국사 자격증을 준비한다는 청아를 보며 “저는 1년 동안 집에 박혀서 아무것도 안 하고 있었다”라고 공백기를 떠올렸다.

청하는 “휴식 시간 동안 불안한 마음도 있었나”라는 혜리의 물음에 “있었지만 그 불안감을 느껴보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이에 혜리는 “멋져”라고 외치며 감탄했다.

가수 겸 배우 혜리가 휴식기를 가졌던 이유를 털어놓고 있다. / 유튜브 ‘혜리’

청하는 “어느 순간 바보가 된 것 같고 벙어리가 된 것 같은 순간이 너무 많았다. 연습생 땐 매니저님들한테 얘기해서 전달을 하라고 배웠다. 그런 사이클에 익숙해져 있다가 회사 없을 때 내가 벙어리처럼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혜리도 “사실은 자의든 타의든 그 기간이 필요한 것 같다. 내가 비울 수 있는 그런 시간이 없으면 마음의 여유가 안 생기더라”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엄청나게 오래 일을 하다가 저도 일부러 조금 쉬었다. 그러고 나니까 그다음 일을 더 열심히 하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