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주려고 가져왔어” 방송 녹화 중 신기루에게 샤넬 지갑 선물한 톱스타 (+정체)

26

가수 백지영이 개그우먼 신기루에게 명품 지갑을 선물했다.

개그우먼 신기루가 가수 백지영에게 명품 지갑을 받은 후 기뻐하고 있다. / 유튜브 ‘백지영 Baek Z Young’

해당 장면은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백지영 Baek Z Young’에 올라온 영상 ‘남편 자랑으로 신기루 기선 제압하는 백지영’을 통해 공개됐다.

백지영은 신기루를 초대해 음식을 대접한 후 친해지기 위한 대화와 게임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애장품 배틀’ 시간을 통해 각자의 애장품을 소개했다.

우선 신기루는 애착 가방이라며 루이비통 파우치를 들고나왔다.

백지영은 간단한 물건을 수납할 수 있는 샤넬 카드 지갑을 자랑했다.

신기루는 루이비통 가방에 대해 “이건 사실 가격도 안 비싸다. 옛날에 좀 부러웠다. 스케줄 가면 유명한 애들은 다 명품을 가지고 다니더라. 그래서 나도 샀다. 100만원 초중반인데 안에 다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백지영은 사진관에서 사진을 담아 주는 종이 케이스에 카드 등을 보관한 신기루에게 샤넬 카드 지갑을 선물했다.

신기루가 놀라자 백지영은 “너한테 선물하러 가져온 거다. 새것도 아니니까 받아라”라고 말했다.

신기루는 “너무 감사하다”고 웃으며 자신의 카드를 샤넬 카드 지갑에 넣었다.

개그우먼 신기루가 가수 백지영에게 명품 지갑을 받은 후 기뻐하고 있다. / 유튜브 ‘백지영 Baek Z Young’

두 사람은 남편 자랑 배틀도 벌였다.

신기루는 일반인 남편의 장점에 대해 “말을 잘 안 건다. 난 말이 너무 많은 사람을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백지영은 9살 연하 남편인 배우 정석원에 대해 “잘 안 피곤해한다. 나보다 오래 살 확률이 높다”고 자랑했다.

이에 신기루는 “우리 남편은 나보다 빨리 갈 확률이 높은 게 장점이다. 내가 그를 다 보필하고 떠날 수 있다. 제 눈으로 마지막을 확인하고 내가 먼저 보내주고 싶다”고 밝혔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