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다” 등 방송 녹화 중 의미심장한 발언들 내뱉은 황정음

24

최근 이혼 소송 중임을 밝힌 배우 황정음이 사람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밝혔다.

배우 황정음 / 인스타그램

지난 20일 SBS 캐치 유튜브 채널에 ‘캐릭터 본인 등판 7탈즈와 함께 시즌1 복습부터 시즌2 추측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엔 오는 29일 첫 방송하는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에서 한모네 역을 맡은 이유비, 금라희 역의 황정음, 매튜 리 역의 엄기준, 민도혁 역의 이준이 누리꾼들의 반응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황정음은 가장 나쁜 죄를 지을 것 같은 캐릭터로 매튜 리를 꼽으며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매튜 리는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 기업 티키타카의 회장으로 일반인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지략을 펼치는 인물이다.

다른 배우들은 금라희를 연기한 황정음에게 “진짜 연기 미친 것 같다”며 감탄했다.

황정음은 이에 대해 “태어나서 처음 악역을 했는데 너무 어려웠다”면서도 “연기할 때 정말 재밌었다. 스트레스가 풀린다. 그런데 하고 나면 속이 까맣게 탄 느낌이다. 건강에 해로울 것 같다”고 고백했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관련 누리꾼 반응에 대해 이야기하는 배우들 / 유튜브 ‘SBS 캐치’

한편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인 이영돈과 결혼한 황정음은 지난달 22일 이혼 소송 중임을 알렸다.

황정음은 자신의 SNS에서 한 누리꾼이 “난 영돈이형 이해한다,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 돈 많은 남자 바람피우는 거 이해 못 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는 글을 달자 “바람피우는 놈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깐 만났지. 그게 인생인 거란다.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맞지, 네 생각대로라면”이라는 반박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