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놈’만 하는 교회 집사

114

‘목스박’에서 목사 연기하는 찐 크리스천 오대환

짙은 눈썹과 매서운 눈매의 마스크, 묵직한 목소리와 180cm의 건장한 체격으로 작품 속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배우 오대환. 이러한 특징 덕분인지 작품 속에서 주로 형사나 범죄자 역할 등 센 캐릭터를 맡곤 한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악마들’에서는 살인마와 몸이 바뀌어버리는 형사 역할을 맡아 또 한 번 섬뜩한 연기를 펼쳤는데, 딸들 역시 “아빠는 왜 악역만 해?”라고 물어봤을 정도라고.

다 착한 역할을 하고 싶어 하면 악한 역은 누가 하냐? 아빠가 좀 잘하나 봐. 감독님들이 많이 시켜주셔. 그리고 이걸 해야 너희들이 먹고 살아.

딸들에게 자신이 악역을 주로 맡게 되는 이유를 현실감 있는 답변으로 납득시킨 오대환. 사람을 외모로 판단하면 안 되지만, 사실 그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교회 집사이기도 하다.

동료 배우 이시언은 방송을 통해 오대환이 교회 집사라는 사실을 알고 무척 놀랐다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전한 바 있는데, 그런 오대환이 자신과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영화 ‘목스박’으로 돌아와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목스박’은 전직 왕갈비파 행동 대장이자 목사인 경철과 스님 태용이 박수무당 형사 도필과 함께 보스를 죽이고 악행을 일삼는 삼거리파 두목 인성을 잡기 위해 신박한 연합 작전을 펼치는 코미디 액션 영화다.

조직의 위기를 피해 위장 목사가 된 경철로 분한 오대환은 15일 오전 가진 언론 시사회에서 “고등학교 때 영화 ‘할렐루야’를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다. 언젠가 배우가 된다면 박중훈 선배 역을 해보고 싶어서 결정할 때 고민 없이 결정했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목사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따로 교회 목사님에게 조언을 구하지 않았다는 그는 “오늘 시사회도 목사님을 초대할지 고민했는데 결국 부르지는 못했다”라고 이어 웃음을 선사했다.

“매 상황이 주는 연출된 즐거움을 보며 스트레스 날리셨으면 한다”고 마지막 당부를 전한 오대환의 매서움과 능청스러움이 오가는 연기가 빛나는 ‘목스박’은 20일 극장에서 개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