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홍이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을 말했다 [현장]

196

배우 안재홍이 인터뷰를 가졌다.

배우 안재홍 사진 / 넷플릭스

안재홍은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넷플릭스 드라마 ‘닭강정’ 개봉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의 신개념 코믹 미스터리 드라마다.

위키트리 기자가 “‘닭강정’ 출연을 결심한 이유가 어떻게 되느냐?”라고 묻자, 안재홍은 “시나리오가 좋았다. 신나는 모험 같은 생각이 들었다. 시나리오가 춤을 춘다는 느낌을 받았다. 또 출연을 제안받은 후에 연기에 참고하려고 웹툰을 보는데 너무 재미있어서 이틀 만에 다 봤다. 매력이 많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면서 걱정보다는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기분 좋은 상쾌함이 있었다. 대사 자체도 너무 좋았다. 대사가 잘 짜여 있어서 가급적 애드리브를 하지 않았다. 대사 하나하나에 생동감이 넘치게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안재홍은 “작품 선택 기준은 어떻게 되느냐”라는 물음에 “재미나 끌림이 있어야 한다. 또 다양한 작품을 하고 싶은 열정으로 선택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류승룡 배우와 호흡을 어땠냐?”라고 묻자, 안재홍은 “제가 류승룡 선배님이랑 호흡을 맞추면서 존경심이 커졌다. 국가대표 배우라고 생각한다. 대사마다 생명을 불어넣어 주신다. 대사가 가득 찬 느낌이 있다. 류승룡 선배님에게 굉장한 에너지를 받았다. 류승룡 선배님처럼 대중에게 감동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배우 안재홍 사진 / 넷플릭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