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지아·윤후 재회 인증샷들… 누리꾼 감탄 터졌다

40

MBC 육아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했던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딸 지아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투샷이 감탄을 자아낸다.

MBC 육아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 당시 윤후(좌)와 지아 / 윤민수 아내 김민지 인스타그램

윤민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늦은 밤 귀가하니 이 녀석들이 서프라이즈”라고 운을 뗐다.

이어 “세월이 활이구나. 지아보단 아직 내가 조금 크네. 같이 찍은 사진이 있는데 내가 너무 늙어 보여서 안 올린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어느덧 10대 후반이 된 지아(좌)와 윤후 / 윤민수 인스타그램

사진 속엔 아름다운 숙녀로 성장한 17살 지아와 훈훈한 외모의 18살 윤후가 밀착한 채 카메라를 향해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지아는 골프 선수로 활동 중이며 윤후는 인천에 위치한 채드윅송도국제학교에 재학 중이다.

‘아빠 어디가’ 멤버였던 김성주 아들 민국이와 이종혁 아들 준수는 “우리는요”라고 댓글을 달아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둘 다 정말 훈훈하게 자랐네”, “아이들이 성장한 만큼 난 늙었네”, “투샷이 정말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아와 윤후는 2013년 방송된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윤후는 자녀 출연자 중 홍일점이었던 딸 지아를 귀염둥이라고 부르며 애교를 피우거나 차가 지나가는 등 위험 요소가 생기면 본인이 나서서 지아를 보호해 주겠다고 스킨십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