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으로 떼돈 벌었는데 연예인은 아니라는 유명인

38

선수시절 내내 ‘국보급 센터’라는 별명으로 불린 서장훈은 이제 한 번에 5~6개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프로 예능인이다.

사실 한때는 자신은 연예인이 아니라 ‘유명인’이라며 극구 부인을 했지만, 지금은 스스로 ‘선녀’ 복장을 결정하는 프로 방송인으로 자리 잡았다.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이 계속 ‘재산이 2조’라고 떠드는 바람에 ‘건물주’ 이미지가 굳어있었는데, 이경규의 ‘찐경규’에 출연해서 드디어 정확한 재산규모를 밝혔다.

서장훈이 보유한 건물은 정확하게 3 채라고. 그런데 여기에서 가만있을 ‘갓경규’가 아니라서, 돌직구 질문이 들어갔다.

농구와 예능 중 어떤 걸로 돈을 더 많이 벌었나?

팬들도 한 번쯤 궁금했을 질문을 던진 이경규. 좀 망설이던 서장훈이 답을 했다. 원래는 선수 시절에 더 많이 벌었는데 최근에 들어서 연예인으로 번 돈이 좀 더 앞서게 되었다고 말했다.

3채의 건물에 대해서는 선수시절 2채를 매입했고 가장 마지막에 산 건물은 선수시절 모아놓은 금액에 연예인으로 번 돈을 합쳐서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언제가 가장 행복했냐는 질문에는 역시 망설임 없이 ‘농구 선수’였을 때라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