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새 한국 드라마…심각한 ‘호불호’ 반응 전해졌다

113

넷플릭스 국내 새 오리지널 시리즈 ‘닭강정’이 공개 이후 엄청난 호불호 반응과 맞닥뜨렸다.

19일 한겨레, 스포티비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넷플릭스에서 첫 공개된 드라마 ‘닭강정’은 국내 시청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얻고있다.

‘닭강정’ 공식 포스터 / 넷플릭스

이와 동시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게시판에는 ‘닭강정’을 향한 호평과 혹평이 줄지어 올라오고있다. 특히 혹평의 경우 “작품 제작 의도를 알 수 없다”며 신랄한 비판까지 이어지고있는 상황이다.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를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닭강정’ 공식 예고편 장면 / 넷플릭스
‘닭강정’ 공식 예고편 장면 / 넷플릭스
‘닭강정’ 공식 예고편 장면 / 넷플릭스

해당 드라마는 기존 한국에서 볼 수 없었던 황당무게한 소재를 바탕으로 ‘B급’ 개그 콘셉트를 차용했다.

여기에 더해 ‘극한직업’, ‘스물’을 통해 젊고 톡톡 튀는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병헌 감독 특유의 빈정거리며 비꼬는 인물들의 대사 스타일은 대중에게 심한 호불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실제 공개된 ‘닭강정’ 일부 회차 장면에서는 현실에서 사용하지 않을법한 만화, 연극톤의 말투 또는 큰 의미 없이 맞받아치는 단순 말장난 대사들이 등장한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병헌 감독은 “(드라마가) 이상하긴 이상한가보다”라며 다소 자조적인 반응을 보였다.

‘닭강정’ 공개 후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은 “호불호가 나뉘면 성공이라고 봤다. 도전적인 작품”이라며 대중의 반응을 예상했다는 듯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기기도했다.

다만 많은 누리꾼들은 “재밌게 봤다”, “실험적인 작품”, “한국에서 이런 장르의 드라마가 나와서 새롭다”, “발전하는 K-콘텐츠”, “이런 작품도 나와줘야한다” 등 넷플릭스 한국팀의 모험에 박수를 보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