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바이 마이셀프’ 가수 에릭 카먼 세상 떠났다…향년 74세

106

‘올 바이 마이셀프’ 가수 에릭 카먼 / 에릭 카먼 공식홈페이지

팝송 ‘올 바이 마이셀프'(All by Myself)로 유명한 미국 가수 에릭 카먼이 세상을 떠났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74세.

카먼의 부인 에이미 카먼은 고인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남편이 주말 사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인은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NYT는 록 가수 카먼이 1970년대 파워 팝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밴드 ‘라즈베리스'(Raspberries)를 이끌었고 솔로 가수로도 성공했다고 전했다.

클리블랜드에서 결성된 라즈베리스는 1972년 데뷔 앨범에 수록된 ‘고 올 더 웨이'(Go All The Way)로 사랑을 받았다.

라즈베리스가 같은 해 발표한 두 번째 앨범 ‘프레쉬'(Fresh)은 더 큰 성공을 거뒀다.

이 앨범에서는 ‘아이 워너 비 위드 유'(I Wanna Be with You), ‘렛츠 프리텐드'(Let’s Pretend)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에서 각각 16위와 35위에 오르며 히트했다.

라즈베리스가 1975년 해체된 뒤 솔로 활동에 나선 카먼은 파워 발라드로 변화를 시도했다.

카먼이 1975년 발표한 첫 솔로 앨범에 수록된 ‘올 바이 마이셀프’는 미국 빌보드 핫100에서 2위까지 오르며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었다.

카먼이 러시아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2번 2악장의 선율을 따서 만든 이 노래는 셀린 디옹 등 여러 가수에 의해 다시 불렸으며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2001)에 등장하기도 했다.

같은 앨범의 ‘네버 고너 폴 인 러브 어게인'(Never Gonna Fall in Love Again)도 국내 팝 팬들에게 익숙하다. 라흐마니노프 교향곡 2번 3악장에서 주제를 따온 이 곡은 빌보드 핫100 11위까지 올랐다.

카먼은 1984년 영화 ‘자유의 댄스'(Footloose)에 나오는 노래 ‘올머스트 패러다이스'(Almost Paradise)를 공동으로 작곡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