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숙연…오스카 무대에 지난해 별이 된 한국 배우가 등장했다

74

미국 아카데미가 배우 고 이선균을 애도했다.

지난 10일 열린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인 메모리엄’ 무대에 등장한 이선균의 모습 / ‘X'(옛 트위터)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지난 10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열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작품·감독·여우주연·남우주연상 시상을 앞두고 지난해 세상을 떠난 영화인들을 기리는 ‘인 메모리엄’ 무대가 마련됐다.

안드레아 보첼리가 아들 마테오와 무대에서 ‘타임 투 세이 굿바이’를 부르기 시작하자 스크린에는 고인이 된 영화인들의 모습이 등장했다.

미국 드라마 ‘프렌즈’ 챈들러 빙 역을 맡았던 매튜 페리와 영화 ‘러브스토리’의 라이언 오닐, 음악감독 류이치 사카모토, ‘브루클린 나인나인’ 시리즈로 유명한 안드레 브라우어 등이었다.

이들 가운데 고 이선균도 있었다. 사진 속에서 환히 웃는 이선균의 모습은 많은 이들을 눈물짓게 했다. 중계방송 진행을 맡은 이동진 영화 평론가는 “이선균 씨의 모습을 오스카에서 보니 마음이 무척 무거워진다”라고 말했다.

배우 이선균이 2020년 2월 1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기자회견에 참석해 트로피를 들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 뉴스1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이선균은 지난 2020년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당시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이선균도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이듬해 아카데미는 ‘기생충’에 출연했던 배우 최우식, 조여정, 장혜진, 박소담 등을 아카데미 회원으로 받아들였다. 다만 이선균은 회원으로 초대받지 못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미국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도 이선균을 포함한 영화인들을 추모했다.

이선균은 지난해 12월 27일 고인이 됐다. ‘기생충’으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이선균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AP, 로이터통신, 워싱턴포스트, BBC 등 주요 외신들도 일제히 이 소식을 보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