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화, 뇌암 투병 남편과의 가슴 먹먹한 근황 밝혔다

80

배우 김정화가 뇌종양(뇌암) 투병 중인 남편 유은성 씨와의 근황을 밝혔다.

배우 김정화(왼쪽 사진 우측)와 남편 유은성 씨 / 김정화 인스타그램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에 데뷔 40년 차 배우 박영규(70)가 출연해 절친한 배우 강성진, 윤기원, 김정화를 초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정화는 “부모님이 이혼하시고 아버지가 재혼하셨다. 재혼하기 직전에 통보하듯 말씀하셔서 많이 싸웠다. 아빠가 행복했으면 좋겠는데 그렇게 가족이 되는 게 성급하다는 마음이 들었다. 나중에 생각해 보니 아빠 행복이 가장 중요한 거더라. 서로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제가 결혼하면서 남편 덕분에 (부모님을) 더 자주 보게 됐다. 식사도 하고 여행도 갔다. 누가 가족이 되는지가 정말 중요하다는 걸 결혼하고 깨달았다. 남편은 아직도 내게 사랑하고 예쁘다는 말을 많이 해준다. 아들들도 ‘엄마 왜 이렇게 예뻐? 사랑해’ 매일 이야기한다. 아빠의 역할이 중요한 것 같다”고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김정화 남편은 작년 초 뇌종양 진단을 받았다.

김정화는 이에 대해 “관리하면서 지내고 있다. 수술하게 되면 52% 사망할 수 있다고 한다. 살아도 90% 이상 장애를 얻을 거라고 했다. 수술만 안 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결과를 기다리는데, 제가 매일 밤 기도하며 우니까 아이들도 심각하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1년 전에 엄마가 암으로 돌아가셨다. 이후 신랑을 만나 가정을 이뤘다. ‘왜 내가 사랑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다 아플까, 병에 걸릴까. 내가 뭐 문제인가?’ 같은 생각들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정화는 “남편이 ‘우리는 모두 다 시한부 인생이지 않냐. 누가 언제 죽을지 모른다. 갑자기 내일 아침에 하늘나라 갈 수도 있는데 내가 언제 죽고 왜 이 병에 걸렸나 생각하지 말고 오늘 하루 더 소중하게 여기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나보다 더 현명하고 지혜로운 어른이라는 걸 느꼈다. 남편이 아프고 나서 더욱더 가족의 소중함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김정화는 CCM 가수(사역자)인 유 씨와 2013년 결혼했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배우 김정화가 뇌종양(뇌암) 투병 중인 남편 유은성 씨와의 근황을 밝히고 있다. / 채널A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