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출연 고민한 박지환, 장이수로 돌아온 결정적 이유 [위키 비하인드]

71

배우 박지환이 마동석을 향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범죄도시4(허명행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허명행 감독과 배우 마동석, 박지환, 김무열, 이동휘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박지환이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범죄도시 시즌4’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범죄도시’ 시즌 1, 2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던 박지환은 이날 “4편 출연 제안을 받고 2편때 만큼이나 부담감과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마동석과 함께 촬영하면 뭐가 터져도 터질 거라는 기대감이 있다”면서 “마음을 잘 먹고 앉아있으면 뭐가 나오기 시작하더라. 그런 설렘을 가지고 정말 열심히 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배우 박지환이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범죄도시 시즌4’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그러면서 박지환은 “(마동석과 함께) 해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라고 강조해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범죄도시4’는 내달 24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