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폭로 “배우인 남편, 자기랑 바람피운 여자 작가를 결혼까지 시켜줬다”

82

배우 김수연이 남편인 배우 김희라의 과거 불륜을 폭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당신, 나 말고 잘 보일 사람있어?’라는 주제로 출연자들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동치미’ / MBN

지난 1976년 영화 ‘보르네오에서 돌아온 덕팔이’를 통해 김희라와 부부의 연을 맺은 김수연은 “영화에서 부부로 출연하면서 그때부터 둘이 좋아하게 됐다”며 “재혼 당시 남편에게 이미 아이가 있었다. 남편의 아이와 제가 낳은 아들 하나 딸 하나, 세 아이와 살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느 날 이 사람이 아이들 유학을 보내자고. 초등학교 때. 좋은 건 줄 알고 그러라고. 같이 가야 한다고. 밥을 해줘야 하니까”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알고 보니 아이를 위해서가 아닌 다른 여자가 있어서 유학을 보냈던 것이었다고. 김희라의 불륜상대는 90년대 초 KBS 드라마 섭외 작가였다고 한다.

김수연은 “당시에 그 여자는 26살이었다. 남편은 40대 후반에서 50대였다”며 “남편이 딸 같은 여자를 만났던 거다. 그 여자에게 제가 전화로 그만하라고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동치미’ / MBN

“외도 사실을 어떻게 알게 됐냐”는 질문엔 “지인이 식당을 하는데 거기에 왔다더라. 저와 아이들이 미국에 가 있을 동안 그런 거다. 남편이 처음에 불륜 상대를 조카라고 속이며 만났다고 한다. 그런데 조카처럼 안 보이고 너무 가깝게 행동하니까 이상해 보였던 거다. 지인이 나에게 ‘혹시 누나 조카가 있냐’고 물어보더라. ‘아니 그 사람은 9대 독자라 아무도 없어’라고 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까 그렇게 된 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희라가) 차도 사주고 대학로에 가게까지 차려줬다. 아무리 말려도 계속 만났다”며 “미국에서 그 여자에게 전화해서 차 키를 두고 나가라고 말했다. 그러지 않으면 이 바닥에서 얼굴 못 들고 다니게 하겠다고 했지만, 끝까지 안 갔다. 가게는 그 여자 부모가 했다. 우리 아이가 미국에서 디자인한 간판을 붙여놓기까지 했다. 내가 그 사실을 알게 된 후로 2~3년을 둘이 만났다”고 토로했다.

이후 김희라의 내연녀는 결국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 김수연은 “결혼 비용도 남편이 대줬다. 나중에 보니 지갑 안에 돈을 보낸 흔적이 있었다. 집 다섯 채를 팔았고, 현재 남은 재산도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갈 곳이 없었다. 아이들도 있고. 아이들 눈을 보면 (이혼)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