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군 시절 선임은 연예인…죽여버리고 싶었다”

77

가수 KCM이 이진호와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KCM,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지난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게스트로 KCM이 출연했다.

이진호는 KCM이 군 시절 후임이었다면서 “처음 KCM이 우리 부대에 왔던 날에, 장난을 치려고 노래를 시켰다”라고 털어놨다.

JTBC ‘아는 형님’

KCM은 “이병답게 군기가 바짝 들어있었는데, 진호가 있었다”면서 “이진호가 날 코인노래방으로 데려갔다. 500원짜리를 쌓아놓고는, 코인이 떨어질 때까지 노래를 시켰다”라고 폭로했다.

KCM은 “이진호가 말하길 ‘박효신도 이렇게 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KCM은 “그때 이진호와 초면이었고, 얘가 누군지도 몰랐다”라며 “눈빛만 봐도 광기가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JTBC ‘아는 형님’

그는 “속으로 ‘얘(이진호) 대체 뭐 하는 XX지, 되게 높은 앤가’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나중에 이진호의 정체를 알고 나서는 정말 죽여버리고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