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이 김고은에게 대뜸 전화해 사랑한다고 계속 말한 이유

148

나 정말 사랑한다.

‘변산’을 함께했던 박정민 배우가 어느 날 김고은에게 전화해서 다짜고짜 사랑고백을 한다. 유튜브 ‘요정재형’에 나온 김고은에 따르면 한예종 동기인 두 사람은 용건이 있어야 전화하는 정도의 사이(?)라고. 그런데 갑자기 전화해서 사랑고백이라니…

사실은 사랑하는 대상이 김고은이 아니라, 박정민 배우가 ‘사바하’에서 함께한 장재현 감독을 사랑한다는 뜻이었다. 곧 그의 새 작품 ‘파묘’의 시나리오가 갔으니, 꼭 긍정적으로 읽어보라는 협박(?)이었다.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관객들의 관심이 폭발하고 있는 ‘파묘’는 ‘사바하’, ‘검은 사제들’로 한국 오컬트호러 외길을 걸어온 장재현 감독의 차기작이다.

박정민은 ‘사바하’의 정나한 역으로 참여하면서 감독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고 ‘파묘’에 김고은을 섭외하고 싶다는 정보를 듣고 발 벗고 나선 것이라고.

최민식, 유해진, 김고은, 이도현으로 꽉 찬 캐스팅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받은 ‘파묘’, 김고은은 무속인 ‘화림’을 연기, 정말 신들린듯한 대살굿 장면을 비롯 훌륭한 연기로 극찬을 받고 있으며, 이에 힘입어 600만 관객을 쾌속 돌파했다. 과연 박정민의 전화가 아니었으면…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