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위, “전신마비 판정 받아도 부부관계 가능한가요”…토크쇼 이유 공개

80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위가 전신마비 이유를 공개한 가운데 그가 진행한 토크쇼가 주목받고 있다.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박위가 출연해 “하반신 마비된 사람도 부부관계가 가능한가요”라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박위는 자신이 유튜버를 시작한 계기를 밝히며, 이런 질문을 영상을 통해 유쾌하게 전하고 싶어 하반신 마비가 된 남자 네 명을 불러 토크쇼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부부관계가 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었고 이런 궁금증은 박위가 제작한 영상을 통해 말끔히 해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MBC ‘라디오스타’

지난 2014년 척추신경 손상으로 전신 마비 장애 판정을 받은 박위는 엄청난 노력이 담긴 꾸준한 재활 치료를 통해 보다 호전되었고 그 모습을 대중들에게 보여줌으로써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회적 장애 인식개선과 재활 정보 등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유쾌하게 풀어내 독자들이 쉽게 접근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박위 전신마비 이유는 지난 2014년 5월 19일 새벽 ‘취업턱’을 내겠다며 친구들과 함께한 파티에서 술에 취해 건물 2층 높이에서 떨어져 경추가 골절됐기 때문이다.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다행히 선천적으로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성격에 사고 초반에도 본인 처지에 눈물을 흘리기 보다는 낙관적으로 생각하려고 노력했다.

겨울철 체온 조절이 불가능한 상황에서도 강인한 성격으로 재활 운동을 강행했고 사고 이후에도 여전히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유지하고 있다.

그렇게 4년간 재활을 거쳐 더욱 건강해진 모습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박위는 지난해 시크릿 출신 가수 송지은과의 열애 사실이 공개돼 많은 축하와 응원을 받았다.

MBC ‘라디오스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