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만원 먹튀’ 의혹에 휩싸인 배우가 하루 만에 내놓은 입장

49

사기 혐의로 피소된 배우 재희가 입장을 밝혔다.

재희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진실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인 말에 절 아껴주시는 많은 분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려 죄송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날 스포츠경향은 재희의 전 매니저 A 씨가 최근 재희를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재희가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약 6년간 함께 일하며 재희와 신뢰관계를 쌓아온 A 씨는 지난해 2월 자신의 연기학원을 만들고 싶다며 돈을 빌려달라는 재희의 요청에 총 6000만 원을 빌려줬다.

이후 재희는 빌린 돈을 상환하지 않고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국 12월 연락을 끊었다. 재희는 A 씨가 근무하는 엔터테인먼트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기도 했다. 다른 연예 엔터테인먼트로 옮겨 전속계약금을 많이 받아 빌린 돈을 갚겠다는 주장에서다.

A 씨는 앞서 재희에게 대여금 반환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나 폐문부재로 송달이 되지 않았고, 재희도 계속 연락이 되지 않자 고소했다.

A 씨는 “조금이라도 갚았으면 사기 고소까지 하지 않았을 텐데 1원도 갚지 않았다. 괘씸하다”며 재희가 자신과 연락 두절 후에도 SNS에 게시물을 업로드하고 유튜브를 론칭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A 씨는 형사고소와 별개로 재희에 대한 대여금 반환 청구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이에 재희는 자신의 SNS에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배우는 호구가 아니다”라고 첫 반응을 내놨다.

재희는 1997년 MBC 드라마 ‘산’으로 데뷔해 드라마 ‘쾌걸춘향’, ‘마녀유희’, ‘장옥정, 사랑에 살다’, ‘보이스 시즌2’, ‘밥이 되어라’, 영화 ‘싸움의 기술’ ‘메멘토모리’ ‘불멸의 여신’ 등에 출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