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이혼 괴담 이어지나… 황정음·벤·허동원, 연예계 잇따른 파경

51

그룹 슈가 출신 배우 황정음부터 배우 허동원까지. 2월에만 무려 세 쌍의 부부가 이혼 소식을 전했다.

황정음이 서울 명동 클럽클리오 매장에서 열린 한 코스메틱 브랜드 사인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먼저 지난 22일 황정음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황정음 소속사 와이원 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은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 사생활이라며 말을 아꼈다.

황정음과 프로골퍼 겸 사업가인 이영돈은 2016년 2월 결혼해 2017년 8월 첫아들을 출산했다. 결혼 4년 만인 2020년 9월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이혼 조정 중이던 2021년 7월 재결합했다. 이후 2022년 3월 둘째 아들을 출산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지만 결국 파경을 맞게 됐다.

이혼 소식에 앞서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영돈 사진을 다수 게재하며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 그동안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 “우리 오빠 짱구 시절, 추억 여행 중”, “A형 감염 걸려서 아팠을 때” 등 의미심장한 문구를 남겨 불화설을 돌게 했다.

이후 “돈 많은 남자 바람피우는 거 이해 못 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황정음은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주둥이를 놀려.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피우는 게 맞지. 바람피우는 놈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까 만났지”라고 응수해 남편이 외도한 것 같다는 추측을 불렀다.

벤이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대중음악 시상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가수 벤도 이욱 W재단 이사장과 결혼 3년 만에 파경 수순을 밟게 됐다.

29일 벤 소속사 BRD엔터테인먼에 따르면 벤은 남편인 이욱의 귀책 사유로 이혼을 결정했으며, 양육권은 벤이 갖게 됐다.

벤은 2019년 9월 이욱 W재단 이사장과의 열애를 인정했다. 이후 1년 만인 2020년 8월 결혼 소식을 전한 이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혼인신고를 먼저 진행했다. 결혼식은 혼인신고 1년 만인 2021년 6월 진행됐다. 지난해 2월 딸을 출산했다. 그로부터 1년 만에 파경 소식을 전했다.

허동원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같은 날 배우 허동원도 이혼 소식을 전했다. 결혼 1년 만이다.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허동원이 이혼했다. 배우 사생활로 추가적인 답변은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허동원은 지난해 3월 서울 강남 모처에서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이후 그해 5월 SBS ‘강심장’에 출연해 “아내와 안 지는 꽤 오래됐다. 거슬러 올라가 보면 호감을 가지고 주위를 맴돌았다. 그 찰나에 ‘내가 당신을 좋아한다. 좋아했었는데 엇갈렸다’고 고백을 했다”며 러브스토리를 털어놓은 바 있다.

고백 다음 날 바로 웨딩사진을 찍었던 로맨틱한 일화를 공개해 많은 이들의 축하와 응원을 받았던 허동원은 결혼 1년 만에 파경을 맞이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