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FML’ 지난해 전 세계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 등극

121

그룹 세븐틴의 열 번째 미니음반 ‘FML’이 작년 한 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으로 기록됐다.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27일(현지 시각) 발표한 ‘2023 글로벌 앨범 차트’에 따르면 이 앨범은 미국 컨트리 스타 모건 월렌의 ‘원 싱 앳 어 타임'(One Thing At A Time·3위), 테일러 스위프트의 ‘미드나이츠'(Midnights·4위) 등 쟁쟁한 작품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2022년 정규 4집 ‘페이스 더 선'(Face the Sun·7위)으로 이 차트 톱 10에 처음 진입한 세븐틴은 1년 만에 정상을 밟게 됐다. 세븐틴은 지난해 ‘글로벌 앨범 차트’에서 ‘세븐틴스 헤븐’으로 8위에도 올랐다.

세븐틴 / 엠넷

IFPI는 전 세계 8천개 이상의 음반사를 회원으로 둔 곳으로, 매년 음반 산업 동향을 정리한 리스트를 발표한다.

이 가운데 ‘글로벌 앨범 차트’는 실물 음반 판매량,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수치를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로, 그 해 음악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음반을 가늠하는 객관적 지표 가운데 하나로 받아들여진다.

세븐틴은 지난해 ‘FML’과 열한 번째 미니음반 ‘세븐틴스 헤븐'(SEVENTEENTH HEAVEN) 등으로 연간 앨범 누적 판매량 1600만 장을 넘겼다. ‘FML’은 누적 627만 장이 판매돼 K팝 단일 앨범 사상 최다 판매량으로 기록됐다. ‘세븐틴스 헤븐’은 K팝 사상 처음으로 발매 첫 주 판매량 500만 장을 돌파했다.

루이스 모리슨 IFPI 글로벌 차트 담당 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믿기지 않는 성과를 낸 ‘FML’에 올해 IFPI ‘글로벌 앨범상’을 수여하게 돼 기쁘다”며 “세븐틴은 자신들의 콘셉트, 퍼포먼스, 재능 측면에서 계속 경계를 허물고 있다”고 평했다.

‘글로벌 앨범 차트’ 톱 10에는 이 밖에 스트레이 키즈의 ‘★★★★★'(파이브스타·2위)·’락스타'(樂-STAR·9위), NCT 드림의 ‘ISTJ'(6위)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