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만취 DJ예송 조사 결과…배달기사 사망 사고 직전 이미 ‘뺑소니’로 도주

133

음주 운전으로 배달기사를 숨지게 한 DJ예송(안예송)이 사고 전 이미 뺑소니를 저지르고 도주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음주운전으로 배달기사를 숨지게 한 DJ예송 / DJ예송 페이스북

앞서 DJ예송은 지난 3일 서울 강남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배달 오토바이를 쳐 50대 배달기사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구호 조치가 아닌 반려견을 끌어안고 있다가 경찰에 체포되면서 비판을 받았다.

당시 DJ예송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21%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 이준동 부장검사는 지난 26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음주운전 등 혐의로 DJ예송를 구속 기소했다.

조사 결과 검찰에 따르면 DJ예송은 사고를 낸 당일 또 다른 음주 운전을 내고 도주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음주운전 등 혐의로 구속 기소 된 DJ예송 / DJ예송 페이스북

경찰 측이 DJ예송의 블랙박스를 추가 조사하면서 그가 사고 전에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다른 차를 들이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DJ예송은 이 사고에서도 아무런 조치 없이 도주를 했고, 결국 배달기사와도 추돌해 숨지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저지른 뺑소니 사고로 인해 상대 운전자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검찰은 피해 유족과 배달기사가 소속된 라이더유니온 대표자와 면담해 1500장의 엄벌탄원서를 양형 자료로 넘겨받았다.

또한 범행에 사용된 차량은 대검찰청의 ‘상습 음주운전 차량 압수 등 음주운전 엄정 대응’ 지시에 따라 몰수될 예정이다. 이 차량은 수사 과정에서 압수된 상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