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작인가?” “합의 봤나?”… 배우 L 씨 폭로 사건, 결국 이런 결말 맞았다

71

배우 L 씨와 연인이었는데 그에게 주요 부위 신체촬영, 잠수이별 등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 씨의 글이 돌연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며칠 내내 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폭로 글이었기에 ‘원글 삭제’에 대해서도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기사 내용을 바탕으로 AI가 생성한 자료사진. / 뤼튼

27일 오전 11시 기준 네이트 판에서 ‘배우 L 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원글은 찾을 수 없는 상태다. 해당 원글 작성자인 A 씨가 직접 글을 삭제했을 가능성이 지금 상황으로서는 가장 높다.

지난 22일 늦은 오후 ‘배우 L 씨에게 잠수 이별 당했습니다’ 원글을 최초 작성한 A 씨는 며칠에 거쳐 추가 글, 추가 글의 추가 글을 작성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주작 의혹 등에 대해서 A 씨는 부인한 바 있다.

추가 글을 작성할 당시 A 씨는 “여기 글도 처음 쓰고 아이디도 처음 만들어서 썼다. ‘닉(네임)을 바꾼다’ 이런 말이 있는데 그걸 어떻게 바꾸는 건지도 모르고, 제가 나이가 있다 보니 컴퓨터 이런 걸 잘 다를 줄을 모른다” “주작이나 그런 건 할 줄 모른다” 등의 해명을 남겼었다.

또 “전 현재 그분에게 미련 없다. 여러 분들이 오해하시는 것 같아 말씀드린다” “허위사실 루머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던데 저 그렇게 한가한 사람 아니다. 팩트만을 적었다” “지금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되었는지 여부다” 등의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A 씨가 이러한 말을 남겼지만 원글이 삭제되자 네티즌(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댓글창)들은 “얼굴 공개하고 인증해야 믿지” “주작이구만” “공론화해서 효과는 있었나 본데?” “아마 금융합의 들어간 듯?” 등의 말들을 남기며 다소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지난 22일 오후 올라와 며칠 내내 논란 모았던 네이트 판 글. 현재는 삭제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됨. /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1
0
+1
0
+1
0
+1
0
+1
0